'서민갑부' 헌옷 수거 사업 형제...연매출 8억원 신화 '전자제품 수리 사업으로 확장까지'

박미라 / 기사승인 : 2019-07-09 22:18:11
  • -
  • +
  • 인쇄
서민갑부 (사진=방송 영상 캡처)

‘서민갑부’ 헌옷 수거 사업을 하는 형제가 화제다.

9일 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헌 옷 수거 사업으로 연 매출 8억 원을 기록한 정태성, 정태호 형제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형제는 분업을 통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동생 정태호 씨는 버려진 물품들을 수거해오고, 형 정태성 씨는 계절별, 브랜드별, 수출용 등으로 물품들을 선별해 복원 과정을 거친다.

복원을 거친 물품들은 도·소매 업체에 판매되고 일부는 해외로 수출된다. 이때 헌 옷들 중 진품을 가려내기 위해 2년 정도 공부해 진품을 구분하는 전문성을 갖췄다고 밝혔다.

또한 형제는 헌 옷 수거 사업을 시작으로 전자제품 청소와 수리로 사업을 확장했다고 설명했다. 형제는 전문기술자를 영입해 전자제품을 수리해주고, 수리비 대신 헌 옷으로 받아오는 서비스를 구축한 것이다.

형제는 이 사업을 시작으로 청소나 수리를 맡기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초창기보다 매출이 3배 이상 올랐다고 밝혔다.

한편 ‘서민갑부 헌옷 수거 사업’은 경기 시흥시 달월길에 위치한 ‘수거킹’이다.

스타엔 박미라 (pmr2018@starnnews.com)

[저작권자ⓒ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밤' 김성령, 김상중의 자기 관리 칭찬 "중년의 배가 하나도 없다"2019.07.09
안미나, SNS 통해 '세계테마기행' 출연 소감 전해 "따뜻한 반응 고맙습니다"2019.07.09
'비디오스타' 임은경, 작품활동 안하는 이유 "차기작 연락이 없다...규칙적인 생활하고 있다"2019.07.09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궐 안팎 이중생활 중인'도원대군 이림' 役…첫 방송 1주일 앞두고 인터뷰 (전문)2019.07.09
트레이 김준태, 드라마 ‘퍼퓸’ 열한 번째 OST ‘Someday’ 발매2019.07.09
뉴스댓글 >